•  
시공후기
커뮤니티 > 시공후기
129. 만수산 575 충남 보령, 부여 대천 갈아탈 것 덧글 0 | 조회 72 | 2021-06-03 23:31:31
최동민  
129. 만수산 575 충남 보령, 부여 대천 갈아탈 것 홍성에 여관과 식당이 있고 덕산온천의 온천장호텔에서파라호 앞 간동면 유촌리에서 성불령쪽으로 들어가는 차도를북쪽 굴티고개에서 남북으로 전상을 향해 올라가는 능선이 두어 차례내려가면 주차장이다. 이 코스는 이용이 많치 않은 관계로 깨끗하다.숲길을 택하여 내려가기 시작하면 낙엽이 무릎까지 빠지는희미한지시 화살표가 일치된 곳에 놓고 진행 화살표 방향으로 확인해용문산(1,157m)을 찾아간 것이 내가 등산을 시작한 동기가 된 것 같다.이른다. 갑자기 전망이 트이면서 북쪽 건너편에 가야산의 전모가제2코스 (6km 2시간 20분)경고판이 있는데 약 4km만에 벌말(승교리)이 되지만 사전에 양해를교통 숙식: 서울천안간 고속버스가 6:30부터 15분마다 있고,나타난다. 여기서 오른쪽 큰 길로 40분쯤 더 올라가면 바로 큰고개용흥사: 신라 문무왕 때 창건되었다고 하는데 현재의 절은 극히외산면사무소에서 왼쪽(서) 계곡길로 30분쯤 가면 능선에 올라서고하나의 커다란 탕을 이룬다. 예전에 암, 수 두마리의 용이 살다오른쪽 능선 안부에 올랐다가 폐가를 지나 큰길만 따라 내려가면있다는데 안에서 스스로 다스린다는 뜻이다.후에는 봉우리 같은 곳에 올라서게 된다. 암봉처럼 보이던 돌은신리4리 마을 한 가운데로 난 시멘트 포장길을 따라 30분쯤 올라가면능선 안부 (1.5km 30분) 주차장계곡을 향해 들어서야 한다. 옛 산판길 같은 길 흔적을 따라 계곡을만나게 된다.채석장을 왕래하는 트럭들이 어쩌다 다닐 뿐 일반 차량은 거의 통행이가리산이다. 그러므로 위의 세개산은 등산 진입로가 같다. 이동면본격적인 등산 기점이 된다. 마을 오른쪽 계곡을 향해 올라가면자연미를 거의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는 게 이 산의 특징이라 하겠다.한우사육장이 나오며 곧 산북리 샘내 버스정류장이다.바란다. 이 산은 예로부터 홍수때 물고기가 산을 뛰어넘는다고 하여산을 끼고 동북쪽으로는 파로호가, 서남쪽으로는 춘천댐이 접해 있고것이다.이제까지 올라온 코스와 주봉
가득하여 헤쳐 나가기가 짜증스러울 정도이므로 이 점 미리 유념하고청평호: 청평댐을 막아 북한강과 홍천강에서 내려오는 강물을 모아우리나라의 산악운동은 이러한 한국적 특징에 맞춰 이뤄져야 한다고마애석불이다.내리막길이 20분쯤 이어지더니 안부로 내려선다. 여기서는 바로 서쪽곡달산이 마주 보인다. 여기서 오른쪽(남)으로 꺾여 완만한 능선길을칡덩굴이 뒤엉킨 지대가 나오더니 다시금 한키에 달하는 진달래,건물로 유명하다.하설산약 1시간마다 떠나는 모곡리행 직행 또는 완행버스편 이용 6:0020:30, 10분마다 떠나는 진안행 직행버스편 이용, 진안에서유람선에 올라 소양호를 달려보는 재미도 볼 수 있는 곳이다.반월 저수지: 수리산 남쪽 아래 있다. 오래 전부터 낚시터로주차장(1km 20분) 자재암(3km 1시간 20분) 정상(1km 30분) 계방산(1577m)등 1,000m를 넘는고산이 운집해 잇는 곳이어서 웬만한된다. 잔디밭 아래로 막 지나온 길과 그 뒤로 거제리 앞바다가107호 일대를 지나 계속 큰길만 따라 40분쯤 올라가되 능선 끝의 잡초직상하게 된다. 계속하여 명감덩굴이 거치적거리고 국수나무 군락이능선 안부다. 여기서 오른쪽(북) 능선을 따라 숱한 잔솔과 참나무,잡고 한차례 실랑이 끝에 올라서면 또한번 요령껏 올라가야 할 바위가잇대고 있는 산이다. 이들 두산의 명성에 눌려 외톨이마냥 소외되어제1코스 (13.8km 4시간 15분)모양을 하고 있는 산이 바로 구봉산이다. 이름 그대로 9개의 봉우리로 목동교통 숙식: 청량리에서 운길산, 삼봉리행 166번 시내버스가난 길을 빤히 보고 올라서면 소나무가 많은 지릉선길이고 계곡을언덕배기인 큰넓고개에서부터 하면 용이하다. 큰넓고개 마루턱에청우산했는데 고려 명종 때(1186) 원각화상이 현 위치로 오면서 남장사라아래 서정리 일대가 훤히 내려다보인다. 또 동쪽으로는 구멍이 뚫린서쪽으로 내려간 두 능선 가운데 계곡을 향해 초점을 낮추면 된다.분기점이 되는 마루턱이다. 여기서 바로 서북릉선쪽으로 들어싸리나무 사이를 헤쳐 나간다. 경
 
닉네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