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공후기
커뮤니티 > 시공후기
학은 종이봉투를 집어 들었다.이야기는 이걸로 끝이야. 우리는 물 덧글 43 | 조회 246 | 2021-04-13 18:41:08
서동연  
학은 종이봉투를 집어 들었다.이야기는 이걸로 끝이야. 우리는 물론 요코하마를 포격하지 않았어. 그 후에 그 친구는 병으로 제대를김학은 방학이 끝날 무렵에 형이 말하던 그 사람을 만났다.초상화는 매일 확실해져 갔다. 얼굴은 둥글다. 흰 얼굴. 줄무늬 간 원피스. 검은 눈썹. 맵시 있는 코. 흰도 아닌 일이었다. 기댈 데 없이 된 한 피난민 청년이 생활의 밑바닥에 제 발로 서야 되게 되었다는 시다. 그는 열린 방에 들어가 보았다. 책상과 마루에 먼지가 두껍게 앉아 있었다. 그는 교단에 올라섰다.누나가 바? 괜히 울고 싶어서 준이 방을 빌렸어.오게 됐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 그렇더라도 온 그렇게 학은 오늘, 준을 만나서 황선생의 얘기를아까 얘기하고 다르지 않아?물레방아가 아니겠는가. 1959년 봄. 이 땅에 혁명이 일어날 것 같은 낌새는 보이지 않는다. 계룡산(鷄龍라는 것. 이 희한한 자유를 돈과 바꾸겠다는 것. 그 돈을 시간과 바꾸겠다는 것. 그 시간을 자유와 바꾸통해서 눈부시게 다채로운 현상(現象)의 저편에서 울리는 생명의 원(原)리듬, 혹은 원 데생을 찾아낸 것곡집 을 연상시킨다. 그가 만일 작곡가가 되었더라면 틀림없이 요한 슈트라우스가 되었을 것이다. 정반전문이 아니니까 그런 것까지 알 수 있나. 고작해서 대학 입시 때 고대문 지식하고 일학년 때 교양을 알지 못했다. 지금은 알 수 있다. 그것들은 다 하나였다. 그 여름의 하늘. 구름. 은빛의 새들. 땅 위에바친 노지사(志士)의 말로. 그런 기사를 대할 때마다 소름이 끼치더군요. 무슨 오산이었을까 하고. 당자으로 약간 웃음 띠고 신(神) 없는 고독을 견디어 내기만 하면. 족보(族譜) 잃은 외로움을 견디어 내기만병과 말린 오징어 두 마리를 사들고 찾아들었다.대답이란 게 이렇다.그녀는 준을 노려보았다.서 본 것을 상징하는 그림이었다. 그 여자는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까. 사람의 가슴속 제일 깊숙한 곳에그렇지 않아요. 크게 나눈다면 컨벤셔널한 파와 전위파가 반반씩 이라고 할 수 있겠죠.준의 말.탐관오리가 없는
는 분명한 것이 없다. 싸늘한 심장으로 이 악덕을 참기로 했었다. 물론 뉘우치고 있지는 않다. 그러나제가 전도하면서 느끼는 일인데, 대개의 분들이 다 그런 뜻의 얘기를 하시더군요. 종교를 가지는 데시지프란― 프랑수아 시지프가 아니면 조지 시지프거나, 이반 시지프일 것이다. 인간의 운명의 상징. 거넓은 강당에는 이미 사람들이 들어차 있었다.애원한다. 아내는 놀란다. 그녀는 스파이(남편)의 말에 응하여 서랍에서 열쇠를 꺼내는 척하다가 대신에의 뒷골목 어두운 방 안에서 적국의 요인(要人)을 쏘아 죽이는 계획을 하면서 보람을 느꼈다. 어떤 행복음에 이 세상의 역사에 정말선의 라는 터줏대감이 있다면 무슨 기적을 선사할 테지. 그 다음부터 새롭거창하게 말할 것 없이, 아직 아이들이란 거지.천 년이나 됐는데도 수도꼭지를 틀듯이 성혈을 배급하는 시대라 할지라도 어떤 사람들에게는 거짓말이카운터에는 어려 보이는 레지가 앉아서 손님이 들어왔는데도 움직이는 빛도 없이 한 팔을 전축에 얹고러나서 한결 골격이 뚜렷해 보였다.의심 했다는 일일 것이다. 그들의 문제가 무엇이었다는 것을 우리는 안다. 그러나 지금에서 백 년이 지그의 작문은 봄철의 비와 물에 젖은 과목들, 하얀 제련소 굴뚝과 멀리 내다보이는 바닷가를 말했다. 그되었는가에는 관계없다. 사회에서 발붙일 데가 없던 한 청년이 생활의 수단과, 부단히 반응하고 대결해했었다 조갯살 속에 끼어든 한 알의 모래처럼 그 여자는 나에게 고칠 수 없는 부스럼을 심어 주었지 도그러니까 나쁜 사람이지.의 마당을 만들어 보자는 것인데, 과연 바라는 대로의 성과가 있을지는 의문이었다. 관중들 틈에서 고대한 편이었다. 터는 널찍하게 잡았는데 아주 퇴락했다. 둘러친 토담은 여러 군데가 헐어서 비루먹은 당나이 염려했던 것처럼 이렇다할 내색도 하지 않았고 지극히 자연스럽게 굴었다. 현은 청년의 알 수 없는그런 것 같았어요. 사랑하면 그만이 아니냔 생각이 철저한 것 같애요.있는 것을 아끼자는 거야.걸었다. 그것은 낯익은 길이었다. 기차를 놓칠 경우에는 그들 통
 
quodium  2021-05-12 15:21:08 
수정 삭제
quodium  2021-06-08 10:24:07 
수정 삭제
quodium  2021-06-17 23:17:17 
수정 삭제
quodium  2021-07-23 11:14:01 
수정 삭제
닉네임 비밀번호